등락가격폭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2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재호 농협 전북본부장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한국 증시의 가격제한 상하한폭 한도가 기존의 15%에서 30%로 15일 확대된다. 이번 조치는 17년 만에 이뤄진 한도 확대로 당국의 시장 활성화 의지를 보여주는 셈이다. 다만 시장 변동성 심화로 개인 투자자 피해도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 5월19일 시장 활성화를 위해 증권 시장 가격제한 폭은 기존 15%에서 30%로 늘리고, 제도 변경에 따른 안정화 장치 정비 등을 위한 세칙을 변경해 15일부터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가격제한 폭은 현재 한국 시장에서 주가의 일시적 급등락을 막아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개별 종목 차원의 유일한 가격 안정화 장치로 지난 1998년 12월7일부터 최근까지 상하한도 15%를 유지해 왔다. 이번 조치로 주식 거래량이 늘며 시장에 활력을 더할 것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다. 지난 2014년 9월24일 신제윤 전(前) 금융위원장은 "시중 유동자금이 주식시장으로 들어올 수 있는 방안"이라며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의 가격제한 폭을 현행 15%에서 30%로 일시에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지난 1998년 3월2일 가격제한 폭을 12%로 늘렸을 땐 일평균 거래량이 6만2574주에서 6만7413주로 7.17%, 지난달 제한폭 확대 발표 뒤에는 10만705주에서 23만9813주로 무려 138.13% 등락가격폭 뛰었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그동안 세 차례 가격제한 폭 확대 전후 4개월을 비교하면 각각 55.81%, 130.49%, 58.04%씩 거래량이 늘었다. 키움증권 서명찬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거래대금 확대, 거래 활성화 측면에서 이득"이라며 "변화 초기 변동성은 제도적 장치로 줄여 점차 시장은 안정화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선 가격제한 폭 확대로 하루에 주가가 하락할 수 있는 범위가 두 배로 늘어 개인 투자자 피해가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시장에서 변동성이 늘면 중소형 주 위주로 등락이 심해져 이들 종목을 주로 사고파는 개인 투자자들의 피해가 속출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가격 하락을 예상해 주식을 빌려 매도한 뒤 주가가 떨어지면 이를 되갚아 차익을 얻는 매매 방식인 공매도, 신용 거래를 한 뒤 이를 상환하지 못해 발생하는 반대매매 등이 늘어나리라는 전망도 심심찮게 나온다. LIG투자증권 김영환 연구원은 "담보 유지 비율이나 신용잔고가 높은 종목, 대차 잔고가 빠르게 증가한 종목은 반대 매매로 주가가 급락할 우려가 있다"며 "대형주에 비해 가격제한 폭 도달이 빠른 중소형 주는 외부 요인에 빠르게 반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보증권 김효진 연구원은 "변동성 확대 등 문제와 함께 일반 투자자에게 가장 크게 우려되는 부분은 공매도 증가"라며 "공매도는 외국인과 기관투자자에게만 허용되고 있어 개인 투자자에게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변동성 확대에 따른 피해를 줄이기 위해 "개인 투자자들은 ▲공시 ▲각종 지표 ▲증권사 투자 의견을 항상 확인하고, 자신만의 원칙대로 투자해야한다"고 입을 모았다. [email protected]

우리나라는 그 동안 쌀 이외의 채소ㆍ과실 등과 같은 농산물에 대해서는 강력한 수급 및 가격안정 정책의 추진보다 최대한 시장을 존중해 왔다. 농식품부에서 일부 채소에 대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해당 농산물의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 중국산 농산물을 수입하여 가격급등을 완화시키는 정도 내에서 소극적으로 대응해 왔다. 채소는 부패가 쉽고 가격에 비해 부피와 중량이 크며 중국에서도 최근 채소의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이므로 수입을 통해 국내 수급과 가격을 안정시키는 데 한계가 있다. 그런데 채소재배는 기계화가 어렵고 노동이 많이 필요로 하는 작물임에 반하여 농촌은 노동력 부족과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으므로 채소의 산지 재배면적이 감소하고 이로 인하여 농산물의 수급과 가격의 불안정이 반복되는 것은 당연하다. 국내 농산물의 소비는 일정하고 안정적이다. 그래서 공급이 감소하여 자급률이 떨어지고 기후불순이나 병충해로 생산이 감소하면, 농산물의 가격은 바로 민감해져 농산물 시장은 가격의 등락 폭이 심해지는 '취약시장'으로 변한다. 채소생산과 유통정책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농산물은 시장수급실세에 의해 가격이 형성되므로 채소가격을 공산품처럼 일정하게 할 수 없다. 그러나 수급과 가격안정을 유도하는 기반을 만드는 정책을 추진하면 심각한 가격불안정을 막을 수 있다. 저온저장시설을 포함한 소비지 물류센터를 확충하여 농산물의 소비지 분산출하를 돕고 태풍ㆍ폭우 등 이상기후로 인한 적기 공급 곤란 등의 물류장애를 해소해야 한다.

So far our country has put emphasis on the market as much as possible without employing decent demand and supply and price stabilization policies for fruits and 등락가격폭 vegetables except for rice.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isheries and Food has promoted the policy on some vegetables but if the prices of those farm products rise by a lot, the department imports the Chinese agricultural products. And it has coped with just passively, relieving the skyrocketing of the price by importing the Chinese agricultural products. Growing vegetables is hard to mechanize and requires a lot of labor. But these days the workforce is shrinking in rural areas. Also the aging population is quickly increasing in farm villages and the producing area is reducing. So the supply and demand and the instability of the price are repeating. That's exactly why the vegetable production and the policy on distribution are needed. If we promote the policy that is building the foundations leading to adjustment of demand and supply and price stabilization, we can prevent the severe unstable prices. We must expand the distribution center in retail market including the cold storage facilities in order that we can make a diversified supply the agricultural products in retail market and resolve the distribution disorder like the timely supply difficulties resulted from abnormal climate changes such as typhoon and heavy rain.

등락가격폭

지난 11월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거래된 비철금속 평균가격이 품목에 따라 등락이 엇갈렸다. 전력난으로부터 촉발된 공급 이슈에 일제히 큰 폭으로 상승했던 10월과는 달리 중국의 석탄 가격 급락에 동반해 알루미늄 가격이 크게 떨어진 반면에 수급 불균형 우려가 다시 부각된 니켈과 주석 가격은 다시 큰 폭으로 상승했다.

11월 LME 비철금속 현물가격 평균은 전기동이 톤당 9,765.48달러(-0.13%), 알루미늄 2,641.41달러(-10.62%), 아연 3,317.30달러(-1.57%), 연 2,347.57달러(+0.35%), 니켈 1만9,964.32달러(+2.80%), 주석 3만9,332.73달러(+3.61%)를 각각 기록했다.

중국의 전력난이 적어도 내년 초까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지만 중국 정부가 에너지 시장에 직접 개입하면서 석탄 가격이 급격히 하락하면서 전력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 우려가 크게 완화됐다. 특히 전력 규제에 가장 큰 영향을 받았던 알루미늄 가격이 급격히 떨어지는 양상을 보였다. 또한 월말을 앞두고 발생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소식에 글로벌 경제가 다시 위축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되면서 비철금속 수요 둔화 가능성이 내비친 것이 가격 하방압력으로 작용했다.

다만 공급 차질에 따른 수급불균형 우려의 영향권에 있는 품목은 가격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대표적으로 주석은 지난 11월 25일에 현물기준 톤당 4만1,000달러를 기록하며 초강세를 지속했고, 11월 현물 평균가격은 톤당 4만달러에 근접했다.

반도체 활황 속에서 중국 전력난에 따른 태양광 패널의 수요 급증으로 인해 주석의 수요가 공급을 추월한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인도네시아가 내후년부터 주석 수출을 금지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가격 상승압력이 더해졌다. 미얀마 변수도 주석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을 받으면서 미얀마 MengA 항구를 통한 모든 무역을 중단했다. 항구는 11월 10일에 폐쇄되었으며 12월 초까지 이어질 예정인데 추가 지연도 예상할 수 있다.

니켈도 타이트한 현물 수급 상황으로 인해 등락가격폭 가격 상승압력이 이어지고 있다. 세계금속통계국(WBMS)에 따르면, 지난 3분기까지 글로벌 니켈 공급부족량이 10만톤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현물가격이 높은 백워데이션은 한 달 이상 진행 중이고, LME 창고 재고는 지난 4월 20일 26만4,474톤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줄어들면서 월말 기준으로 11만4,360톤을 기록하며 절반 이상 감소했다.

주요 니켈 광산의 공급 이슈, 유지보수 등이 타이트한 현물 수급의 원인으로 꼽히며, 이로 인해 정련니켈 수급 불균형도 동반되고 있는 상황이다. 스테인리스스틸 생산에 사용되는 니켈선철(NPI) 생산은 인도네시아의 원료 공급이 중단되면서 크게 감소하고 있는 반면에 전기차 시장의 성장으로 인해 이차전지에 사용되는 Class I 니켈 생산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그만큼 소비도 활발하다.

반면에 알루미늄 가격은 한 달 만에 정반대의 상황이 연출됐다. 지난 10월에 알루미늄은 중국의 전력난이 가격 상승에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했는데, 중국 정부가 석탄시장에 직접 개입하면서 연료탄 가격이 떨어지면서 10월 하순부터는 하향세를 보였다. 인도네시아가 내년부터 알루미나 원료인 보크사이트 원광 수출을 금지할 것이라고 발표한 이후 다시 생산 차질에 대한 우려로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석탄 가격 하락에 동반해 하방압력이 커졌다. 또한 지난 10월 글로벌 알루미늄 생산이 증가했고, 중국 주요 제련소가 생산 재개에 나섰다는 소식도 가격 상승을 제한한 상황이다.

아연 가격은 공급과 수요 이슈가 함께 작용한 가운데 중국의 철강 감산 정책으로 인한 도금용 수요 감소 요인이 더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계 최대 아연 생산국인 중국에서 전력 규제가 이뤄지면서 윈난성과 후난성 등의 아연제련소의 가동률이 크게 떨어졌다기 회복되는 상황인데 반해 니어스타, 글렌코어, 트라피규라 등 유럽 제조사들은 전력가격 급등에 따른 감산을 결정하여 공급 차질 우려를 남겼다.

한편 당분간 비철금속 가격은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 확산 영향을 받으면서 하방압력을 받을 등락가격폭 것으로 보인다. 오미크론 소식이 전해진 직후 비철금속 가격이 급락했고, 최근 모더나에서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효과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세계 경기가 둔화될 수밖에 등락가격폭 없다는 전망이 속속 제기되고 있다.

농산물 가격과 물가상승에 대한 오해와 이해

폰트사이즈작게

정재호 농협 전북본부장

정재호 농협 전북본부장

농산물이 물가 상승을 견인한다는 얘기를 많이 접한다. 매월 발표되는 소비자물가지수의 등락은 등락가격폭 농산물 가격 변동이 주된 원인인 것처럼 지속적으로 보도되고 있다. 소비자물가지수 상승 시 특정 농산물의 상승률을 지적하고 있는 것이다. 소비자물가가 오를 때마다 마치 농산물이 물가 상승을 주도하는 것처럼 인식되는 경우가 많다. 이는 농산물 가격특성과 소비자물가지수에 대한 오해와 이해부족 때문이다. 과연 농산물 가격이 물가와 가계소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생각해봤으면 한다.

농산물 가격은 공산품과 달리 계절에 따라 지속적으로 등락을 반복한다. 이는 태풍 등의 자연재해로 가격이 상승하거나, 출하기에 가격이 하락하는 등 계절성이 뚜렷한 패턴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가격이 폭락한 시점을 기준으로 삼을 경우,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처럼 여겨지게 된다.

또한, 농산물 가격은 공산품과 달리 가격 변동이 빈번하게 일어난다. 농산물 수요는 가격 하락 시 수요량이 크게 늘지 않고, 공급 역시 가격상승 시에도 공급량이 크게 늘지 않는 비탄력적인 특성을 내포하고 있다. 즉 약간의 수급불안정에도 가격이 요동치는 특성이 있으나, 소비자들은 농산물이 공산품과 동일한 상품속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농산물은 공산품과 달리 연중 일정한 가격을 유지할 수 없는 것이다.

소비자물가지수에서 농축산물의 비중은 매우 낮다.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농축산물 가중치(월평균 소비지출액에서 품목별 소비액이 차지하는 비중, 1000분비)는 1990년 162.0에서 2017년 65.4로 크게 감소(96.6%p ↓)했다. 도시가구가 월평균 1,000원 지출 가정 시 농축산물 구입에 65.4원을 지출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전체 지수의 6.54%에 불과한 것이다. 과거에 비해 가계비에서 농축산물의 비중이 계속 낮아졌음에도 농축산물 구입 부담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여겨지는 관행이 계속되고 있다.

농축산물 가중치 65.4는 전체 460개 품목 중 59개(농산물 53, 축산물 6) 가중치의 합이므로 개별 품목으로 구분 시 더욱 작아진다. 물가상승의 원인으로 자주 언급되는 쌀은 4.3, 배추는 1.5, 무는 0.8, 양파는 1.0, 마늘은 1.4, 닭고기는 1.5, 계란은 2.6에 불과하다. 반면, 공업제품인 휘발유와 경유의 가중치는 각각 23.4, 13.8이며, 서비스 이용료 중 월세는 44.8, 휴대전화료는 36.1, 미용료는 8.6 등으로 농산물에 비해 큰 가중치를 차지한다. 예를 들어, 도시가구가 월 평균 1000원의 지출 가정 시 쌀 구입에 4.3원, 휘발유 구입에 23.4원을 지출한다는 의미이다. 농축산물은 가중치가 낮으므로 물가 상승에 대한 기여도 역시 낮은 것이다.

농산물 가격은 소비자물가 상승을 주도하는 주범이 아니다. 특정 품목의 가격 상승률만 보고 농산물이 물가 상승을 이끌었다고 보는 시각은 물가지수와 농산물의 특성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오해이다. 농산물 개별 품목의 등락률만을 강조함으로써 물가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음에도 물가 상승을 주도하는 것으로 인식되고 등락가격폭 있다. 소비자물가지수의 산정방식과 공산품과 다른 농산물 가격의 특수성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홍보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정부와 언론, 소비자, 생산자 모두 소비자물가지수와 농산물의 특성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재호 농협 전북본부장

주식 투자자들에게 8월은 천국과 지옥을 동시에 경험 한 달이다. 중국발 증시 폭락 소식으로 미국 증시도 8월 내내 큰 폭의 등락을 거듭하며 불안정한 기류에 휩싸였다. 결국 반등을 시도하며 안정적인 모습으로 8월을 마감했지만 투자자들의 신뢰도에는 이미 큰 상처를 남겼다.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만 봐도 가슴을 쓸어내린다’는 속담이 있듯이 주식 시장 불안이 주택 시장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관심사다. 이미 여름철 성수기가 끝나는 시기라 주택 시장 관계자들은 주택 수요 변동 상황에 어느 때보다 관심 있게 지켜보는 중이다. 리얼터 닷컴 매거진이 진단한 주식 시장 변동성이 주택 시장에 미칠 영향을 알아본다.

올해 8월은 주식 투자자들에게 잊혀지지 않는 달이 될 것이다. 8월25일 기준 직전 6일 거래일 동안 S&P500 지수는 무려 약 13%라는 낙폭을 기록했다.

만약 등락가격폭 주가가 별다른 반등 시도 없이 8월을 마감했더라면 주식 거래 사상 5대 폭락(월별 대비) 중 하나로 기록될 수도 있었다. 다행히 다음날인 26일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낙폭을 줄여준 덕분에 전달대비 약 8% 하락에 그치며 투자자들은 그나마 안도할 수 있었다.

불안한 주식 시장을 지켜본 투자자들의 다음 고민은 주택 시장으로 자연스럽게 옮겨 갔다. 주식 시장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하면서 여전히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주택 시장에 어떤식으로 영향을 미칠지가 의문이다. 주식 시장의 변동성이 주택 시장을 움직이는 것은 확실하지만 변동성의 원인에 따라 주택 시장이 영향을 받는 정도가 달라진다.

■경기침체와 무관한 주가폭락 여러 번

주식 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과거 사례를 살펴보면 등락가격폭 기록적인 주가 폭락이 있었던 12달 중 8달은 경기 침체가 진행되는 중에 나타났다. 나머지 4달은 경기 침체와 상관없이 외부 요인에 의해 발생한 주가 폭락이었다.

8번의 주가 폭락은 경기 침체가 한창 진행되고 기업들의 저조한 수익 전망이 이어진 뒤에야 주가 하락이 시작되는 일종의 ‘시장 조정’(Market Correction) 현상이 주원인이었다.

‘선 등락가격폭 등락가격폭 경기 침체, 후 주가 폭락’때 나타나는 가장 전형적인 현상은 주가 폭락 시기 전후로 한 대규모 실업 사태 발생이다. 일자리가 사라지는 현상이 가중되면서 실업률이 치솟고 결국 소비자 신뢰도까지 추락하는 현상이 반복되면서 경기 침체를 이끌게 된다.

주택 시장을 움직이는 원동력인 소비자 신뢰도가 하락하면서 결국 주택 거래가 하락하고 집값이 떨어질 수밖에 없어 주택 시장마저 침체기에 접어들게 되는 것이다.

■ 9.11 테러로 주가폭락 뒤에도 집값은 급등

나머지 4달은 경기 침체와 무관하게 주가 폭락 사태가 발생했다. 1987년 10월과 11월 당시 S&P500 지수가 각각 약 25%씩의 폭락을 기록했는데 이전까지 경제는 강한 성장세를 유지해왔다. 이후 9.11 테러가 발생한 2001년 9월과 부채 한도 증액을 놓고 정치권이 공방을 벌이던 2011년 8월에도 주가 폭락이 각각 한차례씩 있었다.

모두 주식 가치가 떨어지는 등 시장 조정 현상을 겪긴 했지만 전반적인 경제 상황은 큰 영향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주택 시장은 주가 폭락에 큰 영향을 받지 않았다.

2001년 911 테러로 주가 하락이 일시적으로 일어났지만 이후 2007년까지 주택 시장은 사상 유례 없는 호황기를 지속했다. 주가 폭락 뒤에도 고용 시장이 성장을 거듭해 실업률이 떨어지는 현상이 뒤따랐다. 소비자 신뢰도는 오히려 개선되면서 주택 가격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주식처분 수익’ 구입자만 일부 감소

그러나 주가 하락 현상이 수개월간 이어질 경우 주택 거래와 가격에 부정적인 영향을 피할 수 없다. 주택 구입자 중 일부는 주식 시장에서 발생한 수익을 주택 구입 자금으로 활용하기 때문이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구입자 5명중 1명꼴로 주식이나 채권 처분 수익 또는 401(k)나 IRA 등 은퇴 연금 계좌를 담보로 대출받아 주택 구입에 나섰다.

최근 주가 폭락에 영향을 받은 주택 구입자 중 약 20%가 향후 수개월동안 주택 구입을 미루거나 취소할 경우 주택 거래 감소가 불가피 해질 것으로 볼 수 있다. 매물 검색 서비스를 등락가격폭 제공하는 리얼터 닷컴에 따르면 8월말 현재 주식 시장 불안에 따른 방문자 감소 현상 등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계절적으로 주택 수요가 감소하기 시작하는 시기지만 등락가격폭 등락가격폭 주가 하락에 따른 감소인 지를 구분하려면 몇 주간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리얼터 닷컴측은 분석중이다.

그러나 실제로 주택 수요가 지난해보다 감소하더라도 주가 하락에 따른 직접적인 요인보다는 주택 가격 추가 하락을 기대하는 구입자들의 기대 심리로 인한 수요 감소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주가 하락이 주택 시장에 반드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만은 아니다. 주가가 하락하면 시중 금리가 떨어져 모기지 이자율도 하락하는 현상이 나타난다. 주식 시장에서 빠져나간 자금이 안전 자산으로 여겨지는 채권 시장으로 이동하면서 채권 수익률 하락(채권 가격 상승) 현상이 발생하면 모기지 이자율을 떨어뜨리게 된다.

최근 이미 그리스 경제 위기와 중국 증시 불안 현상으로 모기지 이자율이 4% 미만을 유지하며 매우 유리한 주택 구입 여건을 형성중이다. 리얼터 닷컴측은 최근 주식 시장 불안 사태의 요인은 경기 침체가 아니라는 진단이다. 계절적 요인과 더불어 주택 거래 감소 등의 현상이 나타나겠지만 이자율이 낮고 일자리가 늘어나는 등 주택 시장 장기 전망이 밝은 편으로 주택 시장 침체로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